Golden Age of virtual human, is it a momentary curiosity or will it be an co-existence?

Rosy, a virtual human (Source: Rosy Instagram)

‘Rosy’, a virtual human changed the flow of the industry by giving tremendous ripple effect to advertisement industry. A ‘virtual human’ created by ‘real people’ not only overtakes advertisement industry such as finance, cosmetics and fashion but also shows performance like top stars ahead of debut as a singer. In addition, various virtual humans appeared in row after the appearance of Rosy and we are getting familiar with living together.

When a virtual human appeared at first, there were public opinions that the current virtual human will also be ended with a short curiosity while referring to ‘Adam’, a cyber-singer who failed in the past. However, if you look at what the current virtual human does, she is attracting more attention as she is active in various fields including advertisement industry, entertainment, and influencers. Then, does it mean that virtual humans become an existence who will continue to be with us in the future?

Virtual human, who is ‘celebrity’ contract with entertainment companies.

Yuah, a virtual human (Source: Smile Gate)

Recently, we often hear a news of signing contract between big entertainment company and virtual human. YG Entertainment announced that it has signed an exclusive contract with ‘Han Yuah’, a virtual human of Smile Gate, and ‘Rina’, a virtual human of Netmarble company, had signed an exclusive contract with Sublime, an entertainment company which actor ‘Song Gangho’ and ‘Rain’ belong. Besides, various entertainment companies are announcing their plans for virtual human such as developing their own virtual humans.

As such, virtual humans are extending their field of activity to entertainment business starting as influencers and showing various performances such as singing, dancing, and acting. Since they were characterized by appearance most people prefer, they quickly inform their existence through SNS to get popularity from the public and were able to begin their activities in entertainment industry.

When did virtual humans become popular?

Adam, a cyber singer (Source: Adam Soft)

The beginning of a virtual human in Korea is ‘Adam’, a cyber singer. He made his debut in 1998 and was popular for a while. But his popularity wasn’t continued due to the limitation of 3D graphics at that time, and Adam remained as a failed case. The current virtual humans have overcome the precedent of failure and appeared again has emerged in different situation as before, so many people think it will succeed rather than fail.

The popularity of virtual humans underlies the popularity of Metaverse. Metaverse which combines ‘meta’ meaning virtual and ‘verse’ meaning universe can project our own view of the world into the virtual reality, so it is evaluated as the most promising business. Thanks to contactless culture has become popular due to the pandemic, the public get familiar with virtual world and media also reduced the sense of rejection against virtual humans. In addition, virtual humans are showing activities in various media such as YouTube, Instagram, etc. this made the public accept them naturally.

Evolving AI Human market, possibility of its development is almost limitless!

Another reason the virtual human could grow is graphics. As VR has expanded, the level of graphic has significantly improved than before, so we could realize virtual humans with natural figures just like a real person by adding AI to portraits or videos. As a result, very natural visual that is beyond so called ‘uncanny valley (When human see non-human beings, they feel rather uncomfortable if the level of resemblance is too high)’ was able to create.

Concert of Leslie Cheung that is restored by AI technology (Source: Hong Kong South China Morning Post)

Recently, virtual human based on AI technology can revive the figure in the past. As YouTube became very popular, videos in the past are also actively uploaded. Among them, videos of memory who had already passed away sometimes appeared. However, there were taken too long ago, the quality was not good. However, it was announced that concert tour video of Leslie Cheung in 2000s has restored with 4K quality video.

The concert tour video of Leslie Cheung which is restored by one IT company in China record recording over 10 million views in short time. It said that the background of being able to restore the video was AI. Since AI generated pixel, the figure of Leslie Cheung who was under dark concert hall could be a clear video because AI restored more detailed in the video.

‘kokoon cloud’, a website of improving video quality, is providing a service to improve the quality of videos by using self-developed AI. It allows to enhance video quality by two options such as ‘DeepField-SR1’ that generates the pixel by focusing on subject in the videos and ‘DeepField-SR2’ that erases noise and emphasizes texture. In addition, kokoon.cloud preparing services of ‘Face-Enhancement’ that is optimized for correcting figure videos and ‘Remastering’ that can restore old videos. Therefore, it is expected to be very helpful tools to create figure-related video contents.

‘Virtual Business’ including virtual humans are deeply related with AI. It creates virtual human by graphics and AI, or it gives an opportunity to meet celebrities in our memories who already passed away. In addition, it is not an exaggeration to say that AI involves in all parts of virtual world such as creating characters by compounding AI and graphics, so I am expected to be emerged another virtual world and the role of AI.

Why YouTube supports 4K videos?

More than 50 billion worldwide creators upload about 24,000 hours of contents in an hour, and more than 2 trillion users watch these huge number of contents. The value is recorded by YouTube, the word’s largest video platform.

Sometimes YouTube to be a standard for video contents. What is the trendiest contents? Who is the rising creator today? When I curious those information, I always search in YouTube. As such, YouTube is leading video contents market with steady changing and innovating. And supporting 4K videos is one of the various and innovative changes in YouTube. 4K has more pixels than HD about 4 times, so it express video definition in high quality. Then I curious a question, why the video trend leader YouTube supports 4K videos?

4K, the symbol of high-definition videos.

4K means there are about 4,000 pixels in the video horizontal. It also used to refering Ultra-high definition resolution and called 4K UHD(Ultra HD). 4K video’s size is 3840×2160, which is 3 times bigger than HD, and the quality is outstanding because it has more pixels than Full HD 4 times. When 4K appeared, 4096×2160 and 3840×2160 were used together but CEA(Consumer Electronics Association) set the size 3840×2160 in 2012, which is the current standard.

In 2012, South Korea transmitted 4K video for test broadcasting and start the era of 4K from while live broadcast 4K UHD some matches in Brazil world-cup 2014. Since then, 4K display market has grown rapidly because 4K contents has increased, now we watch 4K videos in daily life like desktop, laptop etc.

YouTube attempted to build a platform to watch 4K videos in 2015 for preparation the popularization of 4K videos. First, they test platform operation by playing 6 4K videos, and then provide 4K resolution function. YouTube provides SD, HD, 4K resolutions, and the highest resolution user can watch is 4K. In conclusion, supporting 4K on YouTube, the largest video contents platform, means that 4K has become the standard of high-quality video in the world.

Satisfied the public addicted to watching!

Not only YouTube, OTT platforms such as Netflix also play 4K contents because the vido trend have been changed. From 4K display is commercialized quickly, people watch videos on various displays like desktop, TV and they want to keep high quality on any displays.

Recently, Google Chromecast is very popular in South Korea. Even before release, many people order it online from overseas. In addition, the new version of TVs support video platforms such as YouTube and Netflix, Google Chromecast is gaining popularity more and more.

This means that people who watch videos on mobile to TV display have increased. Video content area has become huge thanks to people watch videos increased rapidly and videos become diverse for people who want to enjoy spare time. Therefore, people are inconvenienced when they watch video content on a small mobile screen for a long time, so they prefer to bigger display to watch video more comfortably.

Is the successful 4K video at stake?

However, I am worried about the future of 4K video because the number of contents provided in 4K is insufficient to satisfied public who are looking forward to high-quality video content. Besides, some defects that it is expensive to produce 4K contents and if the popular content you previously owned is not 4K, we cannot meet the demand to watch it in high quality.

Upscaling is the most effective solution to solve the problem. Upscaling can convert the video finished shot to 4K, it means that you can enhance HD video 3 times to 4K thanks to upscaling. It is much cheaper than shot 4K video through high-performance camera and even convert the video you already have. Video creators can use upscaling very usefully to make high quality contents. Kokoon.cloud is fast and easy video upscaling online service, anyone can upscale video through website for free.

Visit to kokoon.cloud ↓

Video resolution will be important factor to evaluate and YouTube which is leading the trend of video contents are realized it, so they play 4K video to public. I think the decision have affected users in YouTube to increase.

AI technology, How far will it develop?

Today, we ask machines questions that may be asked to people such as ‘Tell me the title and singer of the song playing right now’, ‘What’s the most popular movie in cinema these days?’, ‘How is the weather today?’. However, Now is the era where no one finds it weird, this is thanks to ‘AI (Artificial Intelligence)’ that permeated our lives as a whole.

This technology called ‘Artificial Intelligence’ or ‘AI’ is a computer technology that artificially implements human learning ability, inferencing ability, and perception ability. Because AI can apply what humans have to do to machines, it has many advantages, such as a wide range of applications, reducing labor costs, and replacing some of people’s roles in the current situation where the population is increasingly scarce.

The life with ‘AI’ that now we are accustomed

Google

The opportunity to imprint unfamiliar Artificial Intelligence on the public was the Go match between AlphaGo and Lee Se-dol held in 2016. As the match between AlphaGo, an Artificial Intelligence Go program developed by Google’s DeepMind, and Lee Se-dol, a human who boasts the highest Go skills, drew public attention, the public could see what role the Artificial Intelligence plays. Since then, various services with Artificial Intelligence have been created, and the life with AI has begun.

Representatively, there is an Artificial Intelligence speaker. The artificial intelligence built into the speaker acts as a secretary, enabling conversation like humans, and providing information. It was a rather unfamiliar product, but it boasts quite a lot of popularity and has become a common item in our daily life. AI is preferred by office workers who live alone because of its various function such as listening music, weather prediction and alarm, and it plays many roles such as being a conversation partner for the elder who lives alone in a situation where face-to-face contact has become difficult due to COVID-19.

Autonomous driving is also a representative industry in the field of applying Artificial Intelligence. Autonomous driving reduces the energy consumption of drivers by helping cars recognize traffic conditions itself and drive safely, which shows how much AI contributes to human life and proves the high value of technology. Actually, Hyundai Motor Company is making generous investments and showing continued interest by selecting AI technologies such as autonomous driving and Urban Air Transportation (UAM) as key technologies that will be responsible for the future.

The more upgraded world of Graphics due to AI

Also, another field that has drew attention due to the application of AI is ‘Graphic’. Using Artificial Intelligence technology, viewers are amazed by real graphics because it can realize more realistic graphics by reducing the difference between the screen and reality. Additionally, A new area has been also created as the level of graphics have been upgraded surpassingly due to application of AI.

Virtual Influencer ‘ROZY’ (Shinhan Bank)

‘Virtual influencer’, which was created as a virtual human being by applying AI technology to the face of a real person, is now the best model. Virtual influencer does not cost labor, can be controlled, and has no time and space limit, so it can be used in many places at the same time. As a result, it is very efficient in terms of time and cost, so various brands are showing interest in marketing content in collaboration with Virtual influencer. The popularity of Virtual influencer, which appears in advertisements of almost all brands, can be attributed to the fact that Deepfake technology using AI has reduced the difference between reality and virtuality.

Upscaling, a technology that improves video quality, also brought about further upgraded results thanks to AI. The existing upscaling technology, which enlarges the video by copying the average value of pixels, often can increase the resolution of the video, but the quality becomes blurred. However, When Artificial Intelligence technology is applied, the trained AI inferences and generates pixels that best match the video at high resolution, so the video not only enlarges but also maintains clear image and high quality.

KOKOON Cloud’s upscaling technology also applied AI. Its proprietary Artificial Intelligence trained from numerous video data generates the most suitable pixel, enabling the best quality improvement that is natural overall and does not lose details even if looking closely. Even if you enlarge the 640x360p SD video to 3840x2160p 4K, you can see videos with improved quality without breaking off.

On the other hand, there are voices of concern about now that AI technology is deeply entering our life. It hasn’t been long since AI was involved in our life, and various trials and errors may occur because we are currently in the stage of establishing a direction to life with AI. But the clear thing is that thanks to Artificial Intelligence, the quality of our life will be better and we live a more wealthy and convenient life.

AI 기술의 발전, 어디까지 갈 수 있을까?

‘지금 들리는 노래의 제목과 가수를 알려줘’, ‘요즘 영화관에서 가장 인기있는 영화는 뭐야?’, ‘오늘 날씨 어때?’ 등 사람과의 대화에서 이루어질 법한 질문을 기계에 합니다. 하지만 그 누구도 이상하게 여기지 않는 시대가 되었는데요, 현재 우리 생활을 전반적으로 지배하고 있는 ‘AI(Artificial Intelligence)’ 덕분입니다.

‘인공지능’ 또는 ‘AI’로 불리고 있는 이 기술은 인간의 학습능력과 추론능력, 지각능력을 인공적으로 구현하고자 하는 컴퓨터 기술입니다. AI는 인간이 해야 하는 일을 기계에 적용시킬 수 있기 때문에 활용 영역이 광범위하고 인건비를 줄일 수 있으며, 인구가 부족해지고 있는 현 상황에서 사람의 역할을 일부 대신할 수 있다는 점 등 많은 장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제는 익숙해진 ‘AI’와 더불어 사는 삶

출처: 구글

생소했던 인공지능을 대중들에게 각인시킬 수 있었던 계기는 2016년 개최된 ‘알파고vs이세돌’의 바둑 대결이었습니다. 구글의 딥마인드에서 개발한 인공지능 바둑 프로그램인 ‘알파고’와 가장 높은 바둑 실력을 자랑하는 인간 ‘이세돌’의 대결이 세간의 주목을 받으면서 대중들은 인공지능이 어떤 역할을 하는지에 대해 알 수 있었죠. 이후로 인공지능을 적용한 다양한 서비스가 탄생하며 AI와 더불어 사는 생활이 시작되었습니다.

대표적으로 ‘인공지능 스피커’가 있습니다. 스피커에 내장되어 있는 인공지능이 비서의 역할을 하면서 인간처럼 대화도 가능하고, 정보를 제공해주기도 합니다. 다소 생소했던 제품이지만 제법 많은 인기를 자랑하며 일상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아이템이 되었는데요. 음악 감상부터 날씨를 알려주기도 하고, 알람 기능까지 갖추고 있어 혼자 자취하는 직장인들에게 선호되고 있으며 코로나19로 대면 접촉이 어려워진 상황에서 집에 홀로 남겨진 어르신들의 대화 상대가 되어 주기도 하는 등 많은 역할을 해주고 있습니다.

자율주행 역시 인공지능을 적용한 분야의 대표주자입니다. 자율주행은 자동차가 스스로 교통상황을 인지하고 안전하게 주행하도록 이끌어줘 운전자의 에너지 소모를 줄여주는데요, 이는 인간의 삶에 AI가 얼만큼 기여하는지를 보여주며 기술이 보유하고 있는 높은 가치를 증명해주기도 합니다. 실제로 현대자동차는 자율주행과 도심항공교통(UAM) 등 AI기술을 미래를 책임질 핵심 기술로 선정하면서 아낌없는 투자와 지속적인 관심을 보이고 있죠.

AI 덕분에 한층 업그레이드된 그래픽의 세계

그리고 AI의 적용으로 주목받게 된 또 하나의 분야는 ‘그래픽’입니다.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하면 화면과 실제의 차이를 줄여 더욱 실감나는 그래픽을 구현할 수 있기 때문에 보는 사람들은 실제와 같은 그래픽에 감탄을 하게 되죠. 게다가 AI 덕분에 뛰어난 그래픽 수준을 갖게 되면서 새로운 영역이 탄생하기도 했습니다.

버추얼 인플루언서 ‘로지’ (출처: 신한은행)

실제 사람의 얼굴에 AI 기술을 적용해 가상의 인간으로 탄생시킨 ‘버추얼 인플루언서’는 지금 가장 잘나가는 광고 모델입니다. 버추얼 인플루언서는 인건비가 들지 않고, 통제가 가능하며 시공간의 한계가 없어 동시에 여러 곳에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때문에 시간과 비용 면에서 매우 효율적이어서 다양한 브랜드는 버추얼 인플루언서와 협업한 마케팅 콘텐츠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데요. 거의 모든 브랜드의 광고에 등장하고 있는 버추얼 인플루언서의 인기는 AI를 활용한 딥페이크 기술이 현실과 가상의 차이를 줄여준 덕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영상의 화질을 향상시켜주는 기술인 업스케일링도 AI로 인해 더욱 업그레이드된 결과를 가져올 수 있게 되었습니다. 화소의 평균값을 복사해 영상을 확대한 기존의 업스케일링 방식은 영상의 크기는 커지지만 대신 화질은 흐릿해지곤 하는데, 여기에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하게 되면 학습된 AI가 스스로 영상에 가장 어울리는 화소를 찾아 생성해주기 때문에 영상의 크기가 확대될 뿐 아니라 화질까지 또렷하게 유지해줍니다.

코쿤클라우드의 업스케일링 기술 역시 AI를 적용했습니다. 수많은 비디오 데이터를 통해 학습한 자체 개발 인공지능이 가장 어울리는 화소를 생성해줘 전체적으로는 자연스러우면서 자세히 살펴봐도 디테일을 잃지 않는 최상의 화질 향상이 가능합니다. 640x360p의 SD급 영상을 3840x2160p의 4K급으로 영상을 확대하게 되더라도 깨짐 현상 없이 자연스럽고 또렷하게 화질이 개선된 영상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코쿤클라우드 바로가기↓

한편에서는 AI기술이 삶에 깊숙이 들어오는 지금을 걱정하는 목소리가 들리기도 합니다. 하지만 아직 우리의 생활에 AI가 관여하게 된 시간이 얼마 되지 않았고, 현재는 AI와 함께 살아가는 방향을 정립해가는 단계이기 때문에 다양한 시행착오가 발생하게 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분명한 사실은 인공지능 덕분에 삶의 질은 향상될 것이며 우리는 더욱 윤택하고 편안한 생활을 살아갈 수 있을 것입니다.

‘애플vs삼성’, 고공행진 하는 태블릿 PC 시장의 승자는?

뉴노멀 시대를 맞이해 새로운 생활 패턴들이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원격’은 우리 삶에 가장 가까이 다가온 단어입니다. 재택 근무, 원격 수업 그리고 화상 면접 등 대면으로 이루어졌던 일들을 비대면으로 전환하면서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이 형성되었죠. 그리고 사람들은 이러한 변화에 적응하기 위해 환경을 조성하고 있습니다.

집에 있는 시간이 증가하면서 인테리어를 새로 하기도 하고, 컴퓨터의 성능을 업그레이드 하고자 그래픽카드를 구매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기도 했죠. 이처럼 다양한 변화 중 눈에 띄는 부분은 태블릿PC의 수요가 급격히 증가했다는 점입니다. 그리고 태블릿PC 시장의 투톱을 달리고 있는 애플과 삼성전자는 보급형부터 고급형까지 다양한 모델을 공개하며 태블릿PC 경쟁을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비대면 시대가 가져온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그리고 태블릿PC

이전에는 태블릿PC가 스마트폰에 밀려 기대한 것 이하의 성과를 거두고 있었지만, 코로나19로 비대면 시대가 개막하면서 판매량이 급증했습니다. 작년 애플, 삼성의 태블릿PC 출하량은 약 1억 6000만 대로 추정되고 있으며, 코로나가 자리잡기 이전인 2019년 대비 약 10%가량 증가한 수치라고 합니다. 특히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유행한 2020년에는 작년보다 약 2.1%가량 더 많이 출하했다고 하니, 코로나19는 태블릿PC의 판매량에 분명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재택근무, 원격수업 등 전반적인 라이프스타일이 비대면으로 전환되고 있으며 여기에 넷플릭스, 왓챠를 비롯한 OTT서비스와 유튜브 등 동영상 콘텐츠의 인기가 치솟으면서 커다란 디스플레이를 자랑하는 태블릿PC의 수요가 늘어나게 된 것입니다. 휴대성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이동하면서 수업을 들을 수 있으며 스마트폰보다 더 다양한 기능을 가지고 있어 활용도가 높고 게다가 화면이 크기 때문에 책을 읽거나, 동영상을 감상하기에도 더 편리하다는 장점이 있기 때문에 이제는 생활 필수품으로 자리잡게 되었죠.

애플의 독주, 그리고 그 뒤를 바짝 쫓는 삼성의 전략은?

갤럭시탭 s8 (출처: 삼성전자)

애플은 2010년 아이패드를 공개했고, 그 이후로 전체 태블릿PC 수요의 3분의 1을 점유하면서 전세계 태블릿PC 시장의 강자로 올라서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 뒤는 삼성전자의 갤럭시탭이 자리하고 있는데요, 갤럭시탭은 아이패드의 독주를 막기 위해 새로운 제품을 출시하며 막강한 경쟁 구도를 갖추려 합니다.

그렇다면 이미 전세계 태블릿PC 시장을 선점한 아이패드를 이기기 위해 갤럭시탭이 내세운 전략은 무엇일까요? 최근 삼성전자는 갤럭시탭S8 시리즈를 출시했는데요, 이들이 가장 초점을 맞춘 부분은 ‘디스플레이’ 라고 합니다. 삼성전자는 태블릿PC 구매자들의 약 90%가 더 큰 화면을 원하고 있다고 밝히며 아이패드보다 화면이 더 크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서피스 프로8 (출처: 마이크로소프트)

여기에 마이크로소프트도 태블릿PC를 내놓으면서 태블릿PC 시장 경쟁에 가세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태블릿PC ‘서피스 프로8’은 13인치 디스플레이를 장착하고 있어 현재 소비자들이 더 커다란 디스플레이를 선호한다는 점을 파악하고 제품을 출시했다고 볼 수 있겠는데요. 이처럼 최근 출시되는 태블릿PC들은 공통적으로 커다란 디스플레이를 갖춰 소비자들을 공략하고 있습니다.

디스플레이의 중요성은 커지고 있는데, 동영상은?

‘TV는 거거익선(크면 클수록 좋다)’이라는 말이 유행하고, 출시되는 태블릿PC들은 모두 대형 디스플레이를 앞세워 소비자를 공략하는 등 현재 소비자들은 전자기기를 선택할 때 디스플레이를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가장 큰 이유는 동영상 수요가 증가하면서 태블릿PC 시장이 활성화되었기 때문에 동영상을 보기 위해 더 좋은 디스플레이를 선호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났다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동영상 콘텐츠를 커다란 디스플레이에서 감상하는데 문제점이 발견됩니다. 바로 ‘화질’ 인데요, 현재 제작되고 있는 동영상 콘텐츠들은 주로 모바일 크기에 맞춰 제작되고 있으며 제작 여건이 여의치 않은 관계로 커다란 디스플레이에서 또렷한 화질로 감상하기에는 한계에 부딪히고 있습니다.

이러한 문제점을 개선할 수 있는 최적의 솔루션은 업스케일링입니다. 업스케일링은 화면의 해상도를 키워주기 때문에 커다란 화면에서도 영상의 화질을 그대로 유지해주기 때문입니다. 특히 AI가 적용되면서 해당 영역에 가장 적합한 화소를 생성해주기 때문에 자연스러운 화질 개선이 가능합니다. 코쿤클라우드는 온라인 업스케일링 웹사이트로 AI를 기반으로 한 업스케일링 기술을 제공하고 있기 때문에 디테일을 잃지 않으면서 화질은 개선된 결과물을 받아볼 수 있습니다.

코쿤클라우드 바로가기↓

최근 전자기기 트렌드는 커다란 디스플레이로, 팬데믹 이후 변화된 우리의 삶에 어떤 새로운 수요가 등장했는지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동영상 콘텐츠가 자리잡고 있었는데요, 더 큰 화면에서 보다 실감나게 영상을 감상하고자 하는 소비자들을 만족시키기 위해서는 영상의 화질을 자연스럽게 개선시켜주는 업스케일링 기술을 주목할 필요가 있겠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82조원의 가치를 부여한 회사

지난 1월 전세계를 깜짝 놀라게 한 소식이 있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미국의 대형 게임업체 ‘블리자드’를 인수한다고 발표한 것인데요, 82조원이라는 어마어마한 기업 가치를 부여한 마이크로소프트의 46년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인수합병 결정이며 IT 업계 사상 최고액으로 이루어진 인수합병이기도 합니다.

이번 인수합병으로 인해 마이크로소프트는 텐센트, 소니에 이어 매출 기준 세계 3위 게임사로 올라서게 되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마이크로소프트의 기존 게임 사업이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죠. 마이크로소프트의 콘솔 게임 ‘엑스박스’와 블리자드가 가져올 시너지 효과는 엄청날 것으로 생각됩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과감한 결정, 그 뒷배경은?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출처: 블리자드)

앞서 언급했듯이 마이크로소프트는 블리자드 인수를 위해 약 82조원을 지불했습니다. 2019년 디즈니가 폭스를 인수하기 위해 지불한 85조원의 규모와 비슷한 수준으로, 게임업계를 비롯해 전 세계 증권가와 IT업계까지 모두 들썩이게 한 빅 딜(Big Deal)이죠. 그렇다면 마이크로소프트는 왜 이처럼 과감한 결정을 하게 된 것일까요?

대부분의 기업이 인수합병을 생각하는 가장 큰 이유는 기업의 가치를 높이기 위함인데요, 오랜 기간 동안 변함없이 컴퓨터 소프트웨어의 강자로 자리잡고 있는 마이크로소프트 역시 변화와 혁신을 통해 최고의 자리를 더욱 굳히고자 한 것입니다. 그리고 마이크로소프트는 차세대 먹거리로 게임에 주목하게 되었으며, 2010년부터 게임 업계에 적극적으로 투자해오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마이크로소프트의 블리자드 인수를 바라보는 공통적인 시각은 ‘메타버스’로 향합니다. 모바일, PC, 콘솔, 클라우드 등 전반적인 게임 사업의 성장을 가속화하면서 게임과 연계한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에 주력하고자 블리자드를 인수한 것이죠. 실제로 마이크로소프트 회장은 블리자드의 인수를 발표하면서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에 게임이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와 게임, 메타버스, 그리고 ‘업스케일링’

마인크래프트 (출처: 마인크래프트)

마이크로소프트는 메타버스 사업을 확장하기 위해서는 게임과의 연계성이 중요하다고 판단해 오래전부터 게임 사업에 관심을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2014년에는 마인크래프트를 만든 기업을 인수해 메타버스 관련 콘텐츠를 확보했으며 작년 6월 개최된 국제게임전시회 E3에서 30여종의 게임 신작을 공개하며 역대 최다 규모의 게임을 발표하기도 했죠. 게다가 마이크로소프트는 콘솔 서비스 엑스박스를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커다란 시너지 효과도 기대할 수 있습니다.

Arto Tahvanainen / Shutterstock.com

뿐만 아니라 작년 7월 마이크로소프트가 AI 업스케일링 기술을 개발하려 한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엔지니어 채용 공고를 게시하면서 업스케일링 기술 개발을 통해 화질을 향상시켜 엑스박스는 물론 PC에서도 보다 높은 그래픽 수준을 구현해 게이밍 성능을 향상하고자 하는 것입니다. 게임 업스케일링 기술은 현재 엔비디아, AMD가 선두하고 있는데요, 게임에서 업스케일링 기술은 프레임과 화질 모두에 적용해 원본에 가깝게 구현해줍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경우 게임 업스케일링 기술을 엑스박스에 적용한다면 보다 현실성을 높인 그래픽 성능을 커다란 화면에서 즐길 수 있기 때문에 가상과 현실 세계의 경계를 흐려 몰입감을 더해주고 메타버스 경험 수준을 높이기도 하면서 메타버스를 더욱 실감나게 즐길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합니다.

출처: 코쿤클라우드 유튜브

이번 사례는 업스케일링은 현재 게임에도 활발히 활용되고 있지만 더 나아가 메타버스에도 활용될 수 있음을 알려줍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블리자드를 인수한 이유, 그리고 그 뒷배경에는 게임 사업 영역을 성장시키려는 목적 뿐 아니라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이 등장했고 여기에 업스케일링까지 더해졌습니다.

이처럼 무궁무진한 활용 가능성을 지닌 업스케일링은 디지털 세계관이 확장되고 있는 현재 앞으로 어느 영역에 활용될지 궁금해지기도 하는데요, 최근에는 드론으로 찍은 영상을 업스케일링을 통해 화질을 높여 영상 전체의 퀄리티를 향상시키는 사례도 있었습니다. 온라인 업스케일링 웹사이트 코쿤클라우드는 뛰어난 품질과 빠른 속도를 자랑하는 업스케일링 기술을 선보이고 있으며 누구나 손쉽게 업스케일링을 경험할 수 있도록 간편한 업로드를 통해 결과물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코쿤클라우드 바로가기↓

코로나 이후 메타버스가 무섭게 흥행하며 마이크로소프트뿐 아니라 메타 등 글로벌 IT기업은 메타버스에 주력하고 특히 마이크로소프트는 블리자드를 인수해 게임과 메타버스의 연계성에 집중해 자체 노선을 확보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업스케일링은 마이크로소프트의 새로운 메타버스 사업에 힘을 더해주는 역할을 하면서 다양한 활용 가능성을 제기했고 현재 IT기업에서 가장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기술이라고 생각할 수 있겠습니다.

빛 바랜 필름이 더욱 실감나는 화질로 돌아왔다!

코로나19로 큰 타격을 입은 극장가는 감성을 터치하는 영화를 개봉하며 관객을 유도하고 있습니다. 최근 극장에 재개봉 영화가 급격히 증가했는데요, 극장의 관객 수가 급감해 신작은 개봉을 못하는 경우가 대다수인데 그래도 극장은 영화를 상영해야 하기 때문에 작품성이 보장되어 있는 과거의 영화를 다시 개봉하고 있는 것입니다.

‘이미 아는 내용인데 그걸 왜 또 봐?’라고 의문을 품는 사람들도 많죠. 하지만 재개봉한 영화를 감상하고 온 사람들은 ‘더욱 생생한 감동이 느껴진다’며 전혀 다른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여기서 주목해야 할 부분은 ‘더욱 생생하다’라는 표현인데요, 같은 내용이지만 세월이 흐르면서 다르게 느껴지는 걸까요? 물론 그 이유도 맞을 수 있지만, 커다란 화면에서 옛날 영상을 또렷하게 감상할 수 있다는 기술적인 이유도 포함할 수 있습니다.

같은 재개봉이 아니다, ‘리마스터링’이다!

영화 ‘태극기 휘날리며’ (출처: 웨이브)

오래된 옷의 색이 바래는 것과 같이 오래된 필름도 때가 묻기 마련이기에 이를 그대로 상영할 경우 영상의 화질이 흐릿해지고 음질이 떨어질 수 있습니다. 특히 과거에 촬영된 영화들은 대부분 필름으로 찍은 작품이어서 시간이 흐를수록 필름에 상처나 흠집이 많이 생겨 상영이 어려운 상태일 때가 많죠.

때문에 이를 해결해줄 수 있는 리마스터링 작업이 필요한데요, 리마스터링이란 이전 콘텐츠의 음질이나 화질을 향상시키는 작업으로 음질도 훨씬 깨끗하게, 그리고 화질은 높여줘 현대 상영 환경에 꼭 맞게 만들어줍니다. 필름이 아니더라도, 그 당시에 비해 상영 시스템이 많이 업그레이드되었기 때문에 관객들을 만족시키기 위해서는 리마스터링 과정을 거쳐야 하죠. 게다가 4K 디스플레이가 상용화되면서 이제는 ‘4K 리마스터링’이라는 단어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영화 ‘반지의 제왕’ (출처: 네이버 영화)

‘태극기 휘날리며’를 비롯해 ‘봄날은 간다’, ‘타짜’ 등 많은 국내 영화들이 4K 리마스터링 버전으로 재개봉했으며, 세계적인 명작 ‘반지의 제왕’ 3부작도 4K 버전으로 업그레이드하고 더 나아가 아이맥스로도 상영되었습니다. 또한 OTT 플랫폼도 활발하게 리마스터링 작품을 선보이고 있는데요, 국내 OTT 플랫폼 ‘왓챠’는 중경삼림, 화양연화 등 왕가위 감독의 명작을 리마스터링해 공개했으며, 과거 국내 드라마들 중 ‘발리에서 생긴 일’, ‘올인’ 등과 같은 작품들도 연이어 공개되고 있습니다.

영화 ‘중경삼림’ (출처: 네이버 영화)

가요계에도 부는 ‘리마스터링’ 붐

리마스터링은 비단 영화, 드라마에만 적용되는 것이 아닙니다. 가요계에도 리마스터링에 대한 수요가 급증했는데요, SM엔터테인먼트는 리마스터링을 프로젝트화해 90년대를 강타했던 H.O.T, S.E.S를 비롯한 소녀시대, 슈퍼주니어 등 다양한 아티스트들의 과거 뮤직비디오를 4K로 업그레이드해 연이어 공개하고 있습니다. 또한 벅스뮤직도 이소라의 ‘바람이 분다’, 버즈의 ‘겁쟁이’ 등 90년대와 2000년대 인기 가요의 뮤직비디오를 리마스터링 해 유튜브에서 고화질의 영상으로 감상할 수 있도록 제공하고 있죠.

출처: 코쿤클라우드 유튜브

그리고 개인 크리에이터들이 90년대 가수들의 무대를 리마스터링해 유튜브에 업로드 하는 경우도 많아지고 있습니다. 일명 ‘탑골공원 인기가요’ 플레이리스트가 인기를 얻으면서, 과거 유행했던 음악들이 역주행하기도 하고 1세대 아이돌의 방송 출연이 잦아지면서 뮤직비디오 뿐 아니라 과거 무대까지 재조명 받고 있는 것이죠.

음질이 어느 정도 갖추어져 있는 영상이라면 업스케일링을 통해 손쉽게 화질을 개선할 수 있기 때문에 콘텐츠 전문가가 아니더라도 누구나 리마스터링 작업을 할 수 있습니다. 온라인 비디오 업스케일링 사이트 코쿤클라우드는 보유중인 영상을 업로드 하면 무료로 영상의 화질을 개선해주기 때문에 오래된 영상을 리마스터링 하고 싶을 때 부담 없이 사용할 수 있습니다. 게다가 영상을 변환하는데 걸리는 시간이 매우 빠르기 때문에 효율성까지 갖추고 있습니다.

코쿤클라우드 바로가기↓

왜 리마스터링이 필요한가요?

출처: JOCA_PH / Shutterstock.com

리마스터링이 널리 적용되는 가장 큰 이유는 수요가 급격히 증가했기 때문입니다. 재개봉한 영화를 극장에 가서 감상하거나, OTT 플랫폼을 활용해 집에서 편안하게 감상할 수 있기 때문에 영상을 즐길 수 있는 장소의 한계가 사라졌으며 커다란 화면과 선명한 화질에 익숙해진 지금의 대중들은 옛날 콘텐츠의 흐릿함을 그냥 두고 보기엔 어려워졌죠. 때문에 어떤 디스플레이에서도 선명한 화질을 구현할 수 있는 기술이 필요했고 리마스터링은 이러한 시기에 알맞은 기술로 주목받게 된 것입니다.

그리고 리마스터링 되고 있는 영상들의 공통점은 작품성과 흥행성을 모두 갖췄다는 것입니다. 과거 많은 사랑을 받은 콘텐츠들은 기존 관객들에게 그때 그 시절을 떠올릴 수 있는 향수를 추억하게 해주고, 처음으로 영화를 접하게 되는 관객들에게는 대형 스크린으로 과거 명작을 감상하며 고퀄리티의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도 하죠. 때문에 리마스터링은 많은 대중들에게 필요한 기술이며, 앞으로 더 많은 분야에 적용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유튜브는 왜 4K 영상을 지원할까?

전 세계 510억 명 이상의 크리에이터들이 1시간 동안 약 2만 4,000시간 분량의 콘텐츠를 업로드 한다고 합니다. 그리고 그렇게 수많은 콘텐츠는 2조가 넘는 엄청난 숫자의 이용자가 이용한다고 하는데요, 세계 최대 동영상 플랫폼 유튜브가 기록한 수치입니다.

유튜브는 동영상의 기준이 되기도 합니다. 요즘 가장 트렌디한 콘텐츠가 무엇인지, 떠오르는 크리에이터는 누구인지 등이 궁금할 때면 가장 먼저 유튜브를 떠올리고 검색하죠. 이렇듯 유튜브는 동영상 시장의 흐름을 주도하고 있으며 꾸준한 변화와 혁신으로 선두의 자리를 압도적인 우위로 차지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유튜브의 수많은 변화 중 주목할 부분은 4K 영상을 지원한다는 것입니다. 기존 고화질 영상으로 통하던 HD보다 약 4배 더 많은 화소를 가지고 있어 매우 뛰어난 화질을 자랑하는데, 유튜브는 왜 초고화질 해상도 4K를 지원하게 되었을까요?

4K, 고화질 동영상의 상징이 되다.

4K란 가로로 약 4천개의 픽셀이 있다는 뜻입니다. 현재는 초고화질 해상도를 지칭하는 용어로 사용하고 있으며 4K UHD(Ultra HD)로 불리기도 합니다. 기존 HD보다 해상도는 3배 더 커진 3840×2160이며 화소 수가 Full HD보다 4배 더 많아 화질이 매우 뛰어납니다. 4K가 처음 등장했을 때 4096×2160과 3840×2160으로 두 가지 사이즈가 혼용되었는데 2012년 전미가전협회의 제안에 따라 3840×2160이 현재 지칭하는 4K의 규격으로 정해졌습니다.

그리고 2012년 국내에서 4K 영상 지상파 시험 전송이 이루어졌고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일부 경기를 4K UHD 방송으로 생중계하면서 본격적인 4K 시대를 열었죠. 4K 콘텐츠가 증가하면서 4K 디스플레이 시장은 급격한 성장을 이루었으며, 현재 TV와 데스크톱 노트북 등 일상 속에서 많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출처: kokoon.cloud 유튜브

그리고 유튜브는 4K 영상의 대중화를 대비해 2015년 동영상을 4K로 감상할 수 있도록 플랫폼을 구축하고자 시도했습니다. 4K 영상 6개를 공개해 플랫폼 운영을 테스트했으며, 이후 본격적으로 4K 해상도 기능을 제공했습니다. 현재 영상을 업로드하면 SD, HD, 4K의 화질로 감상이 가능한데, 이 중 가장 높은 해상도는 4K로 현재 유튜브에서 감상할 수 있는 가장 좋은 화질입니다. 그리고 동영상의 기준이 되는 세계 최대 동영상 플랫폼에서 4K 콘텐츠를 지원한다는 것은 현재 4K가 고화질 영상의 기준이 되었음을 의미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보는 즐거움에 푹 빠진 대중들을 만족시킬 수 있어야 한다!

유튜브뿐 아니라 넷플릭스, 티빙 등 대표적인 OTT 동영상 서비스도 4K 콘텐츠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동영상 서비스가 4K 영상을 지원하는 이유는 현재 대중들이 영상을 이용하는 트렌드가 변화했기 때문인데요, 4K 디스플레이가 빠르게 상용화 되면서 사람들은 더 이상 하나의 기기로 영상을 즐기지 않고 노트북, TV 등 다양한 전자제품을 이용하고 있으며 어떤 디스플레이에서도 높은 화질의 영상을 감상하고자 합니다.

최근 모바일 기기를 TV에 연결해주는 구글 크롬캐스트가 많은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합니다. 아직 국내에 출시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해외 직구를 통해 많은 사람들이 구매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뿐만 아니라 최근 출시되는 TV는 모두 유튜브, 넷플릭스와 같은 동영상 플랫폼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이는 그동안 모바일에서 즐기던 동영상 플랫폼을 TV 디스플레이로 감상하려는 사람들이 증가했다는 것을 시사하는데요. 동영상을 감상하는 사람들이 폭발적으로 늘어나 시장은 거대해지고 콘텐츠가 다양해지면서 보고 싶은 영상이 많아졌습니다. 때문에 작은 모바일 화면에서 오랜 시간 동영상 콘텐츠를 이용하다 보면 어느 순간 답답함을 느끼게 되고, 보다 큰 디스플레이로 이동해 영상을 더 편하고 생생하게 즐기고자 하는 것입니다.

잘나가는 4K 동영상 시장이 위태롭다?

출처: kokoon.cloud 유튜브

그런데 잘나가고 있는 4K 영상의 앞날이 순탄하지만은 않아 보입니다. 수많은 동영상 콘텐츠로 대중들의 시청 수준은 높아졌는데, 4K로 제공되는 콘텐츠의 수가 부족하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앞으로 제공할 콘텐츠를 4K로 제작하는 것도 비용이 많이 들어간다는 단점이 있으며, 특히 기존에 보유중이던 인기 콘텐츠들이 4K가 아닐 경우 고화질로 감상하려는 수요를 맞출 수 없습니다.

업스케일링은 이런 문제점을 해결해주는 효율적인 솔루션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촬영이 완료된 영상을 업스케일링하면 4K로 해상도를 높일 수 있는데요, 만약 HD급 화질의 영상을 촬영했다면 업스케일링을 통해 사이즈가 3배 커진 4K 영상으로 변환할 수 있습니다. 업스케일링은 제작 비용면에서도 훨씬 저렴하며 기존 보유중인 콘텐츠를 고화질로 만들어낼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앞으로 고화질의 영상을 제공하고자 하는 유튜브 크리에이터들에게 유용할 수 있습니다.

코쿤클라우드 바로가기↓

특히 코쿤클라우드는 온라인 비디오 업스케일링 사이트로, 가입만 하면 누구나 쉽게 영상을 업스케일링 할 수 있는데요. 현재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며 빠른 시간에 영상을 업스케일링할 수 있기 때문에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동영상 콘텐츠 시장에서 화질은 결코 빼놓을 수 없는 중요한 평가 요소가 될 것입니다. 동영상 시장의 흐름을 주도하는 유튜브는 이를 알고 있기 때문에 4K 화질을 지원하기로 결정했고, 그 선택은 유튜브 사용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는데 영향을 주었을 것으로 생각합니다.